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 부여군, 백제문화제의 역사를 이어 간다 온라인으로 만나는 축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김익환기자 송고시간 2020-08-13 17:32

12일 제2차 부여군백제문화선양위원회 개최
제2차 부여군 백제문화선양위원회 회의 장면( 사진제공=부여군 )

[아시아뉴스통신=김익환 기자] 부여군 백제문화선양위원회는 지난 12일 부여군청 서동브리핑실에서 올해 제2차 부여군백제문화선양위원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9월로 다가온 제66회 백제문화제 축소 개최(안)과 기타 발전 방안 등에 대한 토의 위주로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환갑을 넘어 무려 66회째를 맞이하는 백제문화제는1955년 처음 부여군에서 시작한 이래로 우리나라 대표 역사문화 축제로서 유구한 백제문화의 정체성을 지키고 한류문화의 원조임을 알리는 동시에 고대 동아시아 해상왕국인 백제 문물의 우수성을 대외에 널리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제례・불전 행사와 SNS와 유튜브 채널 등 온라인 매체를 활용한 비대면 홍보 프로그램 위주의 행사로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백제문화제 제례・불전은 그동안 제기되었던 형식복식 진행방식의 문제점 등에 대한 세부적인 고증을 통해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며 제례・불전 온라인 중계 랜선 백제문화 나들이 백제문화 온라인 퀴즈 등 비대면 홍보 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박정현 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앞으로 많은 축제가 새롭게 변화해야 할 것”이라며 “백제문화제도 이번을 계기로 삼아 정통성을 지키고 정체성을 확보해 백제문화제가 진정한 ‘백제다움’이 묻어나는 축제로 도약하는 전환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올해 백제문화제는 대규모 관람객이 모이는 프로그램은 진행하지 않는다”면서도 “개인과 가족 여행을 중심으로 백제문화의 정수가 곳곳에 담긴 부여의 명소들을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하고 다가오는‘2021세계대백제전’의 사전 준비를 위한 기존 프로그램 보완과 신규 콘텐츠 개발,재현행사 소품 등을 보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maedolee@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