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BJ엉두 "BJ세야·케이, 방송하면 안되는 인성XXX" 폭로 '충격적'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고가희기자 송고시간 2020-09-17 06:41

BJ엉두 "BJ세야·케이, 방송하면 안되는 인성XXX" 폭로 '충격적' (사진-엉두 개인방송 캡쳐)


[아시아뉴스통신=고가희 기자]BJ엉두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BJ케이와 세야가 직접 해명했다.

BJ케이는 지난 16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저의 집에서 술을 마신 건 맞다"면서 "강제로 (옷을) 벗긴 적은 없다. 옷 벗기 게임 같은 것을 하다가 그 분(엉두)이 스스로 벗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엉두가 나한테 화가 난 이유는 돈을 안 줬기 때문인 것 같다"면서 "절대로 억지로 벗긴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녹취가 있다고 하는데 공개해도 상관없다"면서 "무조건 그 사람이 자기 입으로 이랬다저랬다 얘기하는 거 믿고 선동하는 분들 진짜 아닌 것 같다"고도 했다. 

BJ케이는 또 "그날 술 먹다가 그 자리에서 게임을 하는데 옷 벗기기 이야기가 나왔다"면서 "모두 다 친한 사람들이니까 처음에는 양말, 팔찌를 벗는다고 했고 옷을 벗은 것은 자기 스스로 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한 "그 술자리에 (또 다른 BJ)보름이가 있었는데 오히려 나에게 사과했다"면서 "보름이가 그날 처음부터 끝까지 기억하고 있다. 곧 방송을 켜서 3자 입장으로 이야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BJ엉두로에게 술을 따르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BJ세야도 메시지를 공개하며 해명했다.

그는 "그날 그 친구가 너무 취해 방에 들어가서 자라고 했다"면서 "다 같이 술 따라주고 가져오기도 하고 했는데 술집 여자 취급한 건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이어 "아침 방송까지 하면서 마무리를 잘 했는데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며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같은 날 BJ엉두는 자신의 방송을 통해 “케이 X쓰레기다. BJ아효 언니가 놀자고 불러 나갔는데 케이 집으로 갔고 기거서 술 먹여서 다 벗게 했다”며 “완전 미친X이다”라고 폭로했다. 그는 이어 “언니는 나 데리고 와서 술 먹고 뻗었다가 나 몰라라 파퀴랑 합방해야 한다며 갔다”며 “상처 받았다. 나는 진심으로 대했는데 이용만 당했다”고 했다.

BJ엉두는 또 BJ세야를 향해 “이 XX은 방송하면 안 된다”며 “인성 쓰레기다. 나한테 술 따르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가족 일도 있어서 힘든데 아프리카 진짜 너무 더럽다. 저런 더러운 사람들 때문에 방송 계속해야 하나 싶어 못하고 있었다”고 한 BJ엉두는 “그러나 방송 계속할 거다”라고 덧붙였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