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6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고양시, 본인서명사실확인제도 적극 홍보 나서

[경기=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09-17 08:34

고양시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경기 고양시는 인감증명서 대비 이용실적이 저조한 본인서명사실확인서의 발급률 향상을 위해 적극 홍보활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본인서명사실확인제는 사전 등록 없이 발급 가능, 위임발급 불가로 대리발급 부작용 해소, 인감대장 관리·이송 등 연간 2000억 원 예산절감 등 여러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우리나라와 일본, 대만 등 일부 국가에만 있는 인감증명에 비해 서명이 보편화된 시대의 흐름에 부합하는 제도다.

그러나 본인서명사실확인제가 2012년 도입돼 시행 8년째지만 제도인식 부족과 인감증명을 선호하는 사회관행으로 8월 기준 인감증명 대비 전국 발급률이 5.71%에 그치고 있으며, 고양시 발급률은 5.45%로 경기도 발급률 5.35%에 비해 높지만 전국 발급률보다 0.26% 낮은 실정이다.

고양시는 민원콜센터 및 차량등록과 등 관련부서와 협의해 차량 이전등록 시 인감보다 본인서명을 우선 안내하고 있으며, 자동차매매상사 및 공인중개사무소 등 수요처를 대상으로 본인서명사실확인제도를 알리고 있다.

고양시 관계자는 “본인서명사실확인서는 인감처럼 분실하면 재등록할 필요  없이 언제 어디서나 발급받으면 되는 편리한 증명서”라며 “현 인감 제도를 대체할 수 있을 정도의 발급률을 달성할 수 있도록 알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gbnew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