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전전세버스, "서울 보수 집회 운행 거부 천명"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예준기자 송고시간 2020-09-17 10:09

사진은 대전 전세버스조합과 관련 없음./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대전 전세버스조합(이하 조합)이 일부 보수단체에서 추진하는 개천절·한글날 집회와 관련한 운행을 전면 거부한다고 발표했다.

조합은 방역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확산방지와 조속한 종식에 중요한 시기인 점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광복절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실시 등 이동에 제한이 생기면서 운행계약이 전면 취소되는등 전세버스 운행에 심각한 타격을 받는 등 업계가 전반적으로 흔들리는 상황도 맞닥드렸다.

이에 대전시와 조합은 운행자제 방침을 세우고 회원사에 집회 참석 운행을 자제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대전 전세버스운송조합 김구 이사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운행계약 전면취소로 대부분의 전세버스 업체들이 심각한 경영난에 처해 있다”며 “그러나 코로나19의 조기종식이 경영 정상화에도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뤄진 결정이며 앞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반하는 정치적·종교적 대규모 집회에 대전 전세버스는 운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전시도 이에 대해 환영하는 입장을 밝혔다.

한선희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코로나19 방역행정에 적극 협조에 감사 드린다"며 "전세버스 업계의 애로사항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jungso940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