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6일 토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파나틱스 사과 "성희롱 발언에 상처받은 멤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고가희기자 송고시간 2020-09-17 11:57

파나틱스 사과 "성희롱 발언에 상처받은 멤버" (사진-V라이브 방송 캡쳐)


[아시아뉴스통신=고가희 기자]

걸그룹 파나틱스가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다리 노출과 관련 논란을 받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사과문을 발표했다.

파나틱스는 최근 네이버 V라이브를 진행했다. 처음에는 멤버들의 얼굴과 상체를 위주로 화면에 담겼다. 하지만 방송이 진행되면서 카메라는 멤버들의 전신을 찍었다. 당시 멤버들은 짧은 하의를 입고 다리를 드러내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한 관계자는 파나틱스 멤버들이 다리를 가리려고 담요를 두르려고 하자 “가리면 어떻게 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왜 가리냐”고 타박했고 결국 멤버들은 담요를 치웠다.

이에 대해 17일 오전 파나틱스의 소속사 측은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며 “에프이엔티는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 파나틱스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여러분이 아껴주시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재발 방지를 약속 했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