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평택시, '도일동 폐기물재활용시설' 건축·사용허가 불허 가처분 소송 승소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양종식기자 송고시간 2020-09-17 14:27

평택시청 전경./사진제공=평택시청

[아시아뉴스통신=양종식 기자] 경기 평택시가 도일동 폐기물재활용시설 건축허가 반려처분, 불허가 처분, 고형연료제품 사용허가 불허 가처분 행정소송에서 승소했다.

17일 시에 따르면 수원지방법원은 지난 10일 A사가 평택시를 상대로 낸 건축허가 반려처분, 불허가처분, 고형연료제품 사용허가 불허가처분의 취소청구 소송에서 “이유 없다”며 기각했다.

A사는 당초 폐토사, 무기성오니를 처리하기 위한 분쇄시설, 선별시설, 절단시설을 이용한 기계적 재활용에서 폐합성수지류, 플라스틱 폐포장재, 폐천연섬유, 폐의류, 폐종이팩, 폐종이류 등을 연료로 연소하는 방식인 고형연료(SRF) 발전시설로 변경하는 건축물 건축허가를 신청했다. 시는 이에 대해 반려 및 불허가 처분했다.

이에 A사는 해당 처분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제기했으며, 법원은 "평택시가 해당 허가신청이 개발행위에 의제되며 개발행위의 허가기준에 부적합하고 주변의 환경오염에 미칠 형향을 우려해 불허가 처분한 사항은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잘못이 없다"고 판시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의 행복추구권과 환경권 보호를 위해 모든 고려사항을 대비해 소송 수행 및 행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didwhdtlr784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