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평택시, 미군부대 주변 주민편익시설 구축 사업 13개 분야 2022년 완료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양종식기자 송고시간 2020-09-17 14:53

평택시 이충동 이충레포츠공원 전경./사진제공=평택시청

[아시아뉴스통신=양종식 기자] 경기 평택시가 주한미군기지 평택 이전에 따라 부대 주변 숙원사업인 주거‧생산 기반시설 확충을 위한 주민편익시설사업을 2022년까지 마무리한다고 17일 밝혔다.

주민편익시설사업은 미군공여지역 3km 이내 지역을 대상으로 마을회관, 공원, 도로, 상‧하수도 설치 등 13개 분야에 대해 연차별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시는 '평택지원특별법'에 의해 국방부로부터 1조1102억 원을 지원받았으며, 2008년 타당성 검토 및 국방부 승인을 받아 주민편익시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세부 추진실적으로는 2006년부터 2019년까지 1조409억 원을 투자해 ▲마을회관과 소공원 조성 각각 77건 ▲마을 진입도로 개설 47건 ▲마을하수도 18개소 ▲광역상수도 공급 50개 마을 등 미군기지 주변 낙후된 기반시설을 정비했다.

올해는 345억 원을 투입해 ▲팽성대교확장공사 ▲신장동 중앙로 확포장공사 ▲방음시설 설치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2년까지 348억 원을 투입하여 주민편익시설사업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didwhdtlr784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