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방역당국 "추석 전까지 확진자 줄여야…여행은 자제해달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0-09-22 00:00

방역당국 "추석 전까지 확진자 줄여야…여행은 자제해달라"./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정부가 다가오는 추석 연휴 이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안심할 수 있는 수준까지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추석 연휴에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확실히 안심할 수 있는 수준까지 확진자 수를 줄여야만 한다"고 밝혔다.

전날 38일 만에 하루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떨어졌지만, 아직도 확진자 중 26%는 감염경로를 찾지 못하고 있고 산발적 집단감염도 여러 시도에 걸쳐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강 1총괄조정관의 설명이다.

또 그는 "방문판매를 통한 집단감염이 8월 중순 이후에만 10건이 발생하는 등 방문판매와 사업설명회를 통한 감염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라며 "어르신들께서는 '무료체험'이나 '사은품'이라는 말에 현혹되지 마시고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추석 특별방역에 대해서는 "연휴 기간에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범부처 역량을 동원해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라며 "코로나19가 추석을 통해 대유행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고향에는 마음만 보내주시고, 여행은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