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진주1943 직원 단톡방 "직원 실명 밝혀라" 누리꾼 분노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9-25 17:09

진주1943 직원 단톡방 "직원 실명 밝혀라" 누리꾼 분노(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바 지원한 사람 SNS 염탐하고 품평하는 술집 직원들" 이라는 게시글이 등장해 화제다.

지난 23일 진주 1943 술집 단톡방에서 일어난 성희롱이 SNS에 퍼지면서 네티즌들의 분노를 샀다.

공개된 단톡방 속의 대화내용은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저급한 내용들로 가득 차 있었다.

해당 술집의 직원들은 손님 및 알바에 지원한 여성들을 상대로 성희롱이 다분한 대화를 주고 받았고, 알바에 지원한 사람들의 SNS를 염탐하고 사진을 캡쳐해 자기들 끼리 돌려보며 품평을 했다고 전해졌다.

또한 알바 지원자 뿐 만 아니라 해당 술집에 방문한 손님까지 몰래 사진을 찍어 외모를 평가하기도 했다.

단톡방의 A씨는 알바 지원자의 SNS를 캡쳐해 돌려보며 “박X고 싶네, 씨XX”, “가슴 XX고 싶네” 등 심각한 수준으로 해당 여성을 성희롱했다.

이에,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성희롱성 대화를 주고받은 경남 진주 가좌동 소재 술집 직원들이 모두 해고됐다. 해당 술집 사장 역시 본사와 가맹 계약을 해지했다며 본인 역시 가게를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1943 진주점 사장은 24일 페이스북에 장문의 사과문을 남겼다. 그는 “현재 단톡방 사태의 심각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먼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불쾌감을 느끼셨을 피해자들에게 정말 사죄의 말씀드린다. 이분들께 사죄와 보상을 할 것이며 경찰 수사에 책임지고 응할 것이다. 정말 죄송하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어린 나이에 장사를 시작하다보니 철이 너무 없었다”며 “저의 안일한 생각과 행동으로 인해 직원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다. 그로 인해 단톡방에서 서슴없이 여성분들을 언급하며 욕설과 함께 음담패설까지 하는 파렴치한 짓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덧붙여 “저를 포함한 모든 직원들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직원들은 모두 잘렸다. 저 또한 가게를 그만두겠다. 그리고 오늘부터 본사 지침에 의거해 가맹 취소가 된 상황이다. 더 이상 다른 가맹점의 피해는 없기를 바란다. 피해를 끼친 본사 관계자 분들과 다른 가맹 점주분들께도 사과의 말씀 전한다. 마지막으로 이제부터 저는 모든 법적 책임도 지도록 하겠다. 평생 사죄하며 살겠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정말 사죄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한편, 이 사건과 관련해 누리꾼들은 "폐업해도 어디서 또 다시 장사할텐데...그리고 그런 무리들 상대로 단톡방 만들어서 같은 수작을 하겠죠. 그러니 사장 이름을 검색해서 어디서 장사를 하는지 추적해야 합니다. 문제는 판사들이 이런 범죄를 너무 가볍게 판결하는거죠. 성범죄와 음주운전에 가장 관대한 대한민국판사들...", "폐업 축하합니다 ㅊㅋㅊㅋ 여기가 그 정준영 2세들 모임인가요? 법의 심판 최소 5년형이상 받고 오시길!",, 등 부정적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