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추석 전 중간발표 할까…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수사 검찰 고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0-09-28 00:00

추미애 법무부 장관./아시아뉴스통신 DB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 씨의 군 휴가 연장 관련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추석 연휴 전에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할지 주목되고 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이르면 추석 연휴 직전 서씨가 카투사 복무 시절 '특혜 휴가'를 누렸다는 고발과 관련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동부지검은 지난 1월 말 형사1부에 이 고발사건을 배당했다. 그러나 한동안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못하다, 이번달 주요 관련자를 잇달아 소환하는 등 뒤늦게 수사에 속도를 냈다.

또 최근 서씨의 주거지를 비롯해 당시 부대 지원장교로 근무했던 A대위의 자택과 부대 사무실, 추 장관의 전 보좌관 B씨의 집을 압수수색해 사실관계 파악에 필요한 증거 일부를 확보했다. 
 

또한 검찰은 휴가 연장 문의전화 관련 녹취파일 등 기록 확보를 위해 국방부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이 최근 압수수색과 참고인·피고발인 조사 등을 통해 결론을 어느 정도 내린 게 아니냐는 관측이 법조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