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동정
권익현 부안군수, “추석명절 코로나19 유입 차단 최대 고비”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송고시간 2020-09-28 11:29

9월 중 비대변 연석회의서 강조, 주요 관광지별 방역대책 마련 등 주문
28일 권익현 부안군수가 9월 중 비대변 연석회의서 주요 관광지별 방역대책 마련을 주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권익현 부안군수가 추석명절을 코로나19 유입 차단의 최대 고비로 판단하고 철저한 방역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특히 부안은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조금도 방심하지 말고 철저한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권익현 군수는 28일 열린 9월 중 연석회의에서 “부안은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번 추석명절은 코로나19 유입 차단의 최대 고비”라고 전제했다.

 
이어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방역수칙 준수가 더욱 필요한 시기”라며 “그동안 어렵게 쌓아온 공든탑이 무너지지 않도록 방심하지 말고 방역수칙 홍보·지도 및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또 “명절기간 동안 많은 관광객이 부안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요 관광지별 방역대책 마련에도 철저를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권익현 군수는 “이번 추석명절은 집중호우와 태풍 등으로 인해 군민들의 상심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며 “명절기간 동안 군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재난관리, 교통대책, 환경정비 등 종합상황실 근무에 철저를 기하고 비상진료체계 운영·홍보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연석회의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