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광복절 집회 주도’... 김경재 자유총연맹 총재, ‘일파만파’ 대표 구속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29 01:50

보수단체 집회./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코로나19 재확산의 주 원인이 된 광복절 광화문집회를 주도한 김경재(78)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와 '일파만파' 김모 대표가 28일 구속수감됐다.

최창훈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김 전 총재와 김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 후 “피의자들의 준수사항 위반의 정도와 그로 인한 파급효과, 집회 및 시위의 자유의 한계를 종합해보면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김 전 총재와 김 대표는 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수도권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가운데 사전 신고된 범위를 벗어나 집회를 개최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일파만파'는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인도와 세종대로에서 100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으나, 이 집회에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 신도 등이 몰리며 실제로는 5,000여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며 광복절 집회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주 원인이 됐다는 혐의를 받는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