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법원, '차량 9대 이하'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소규모 집회 허용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0-10-01 00:26

법원, '차량 9대 이하'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소규모 집회 허용./아시아뉴스통신 DB

법원이 9대 이하의 차량을 이용한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허용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이성용 부장판사)는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새한국) 관계자 오모씨가 서울 강동경찰서의 옥외집회 금지 처분에 대해 낸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


오씨는 개천절에 차량을 이용한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다가 금지 통고를 받자 경찰을 상대로 행정소송과 집행정지 신청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오씨가 신청한 집회는 2시간 동안 9명 이내의 인원이 차량에 탑승한 채로 이동하는 방식"이라며 "신고한 인원과 시간, 시위 방식, 경로에 비춰볼 때 감염병 확산이나 교통의 방해를 일으킬 위험이 객관적으로 분명하다고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다만 재판부는 감염병 확산과 교통 방해를 우려해 '집회 참가자의 이름·연락처·차량번호를 경찰에 제출하고 집회 시작 전 확인받을 것', '집회 전후로 대면 모임이나 접촉을 하지 않을 것', '차량에 참가자 1인만 탑승할 것', '집회 도중 어떤 경우에도 창문을 열거나 구호를 제창하지 않을 것' 등의 제한 조건을 제시했다.

특히 조건을 준수하지 않거나 경찰, 방역당국의 조치를 따르지 않으면 경찰이 해산을 명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