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6일 토요일
뉴스홈 생활/날씨
분양 순조로운 용인 타운하우스 ‘도담타운하우스 수지’, 강남 접근성에 개발 수혜까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권오길기자 송고시간 2020-10-01 09:00


[아시아뉴스통신=권오길 기자] 분양 홍보관을 오픈, 순조로운 분양을 이어가고 있는 용인 타운하우스가 있다. 바로 ‘도담 타운하우스 수지’다. 

이 타운하우스는 주거 편의가 우수하며 주변 개발 호재가 풍부해 용인타운하우스 중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원스톱서비스(시행, 시공, 분양)를 제공해 비용을 절감해주며, 한샘키친의 인테리어 시설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주거 스타일을 제시해 업계의 좋은 평을 받고 있는 우리앤하우징(주)이 분양을 맡아 신뢰도가 높다. 우리앤하우징(주)는 설계부터 입주까지 안심 분양이 가능하도록 세심하게 신경을 쓰고 있다. 신탁 역시 ㈜무궁화신탁이 담당해 안정성을 더했다. 

도담타운하우스 수지는 총 21세대 규모로 조성되는 용인타운하우스다. 주거 편의가 우수한 타운하우스로, 차별화된 주거설계를 자랑한다. 수요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주거 공간을 선택할 수 있도록 154.93㎡~179.21㎡ 다양한 타입별 면적을 선보인다. 사용자의 생활 특성을 각 주거 공간에 담아 주거 편의를 극대화한 것도 장점이다. 

㈜도담개발이 철근콘크리트 기본골조를 기반으로 한 고품격 타운하우스 설계를 제공, 아파트와 견주어도 손색없는 고급 주거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봉2지구 도시개발사업의 수혜지로 거론되는 등 입지도 우수하는 평이다. 

용인 광교산 개발제한구역선 끝자락에 들어설 예정으로, 주변 녹지가 풍부한 동시에 조망도 훌륭하다. 도심의 편리한 인프라부터 청정 자연이 선사하는 환경까지 동시에 누릴 수 있다. 또한 서울이나 수도권 각지로 빠르게 이어지는 교통망이 다양하다. 서수지IC가 차량 5분 거리 위치해 서울 용인고속도로 진입이 수월하며, 광교 상현IC와 동수원IC도 가까운 거리다. 대왕판교로 및 수서간고속국도도 인접해 판교나 분당에 출퇴근하기도 편리하다. 

강남 접근성이 뛰어난 것도 장점이다. 용서고속도로와 경부고속도로가 JC로 연결돼 강남까지 20분대에 도착할 수 있다. 15분 거리(4km 이내)에는 신분당선 성복역이 있다. GTX용인역(가칭)~신봉 경전철(용역 발주 중) 사업도 활발하며, 올해 안에는 서판교 터널 개통도 예정돼 있다. 신봉~고기 도로 사업도 진행되고 있다.

이마트수지점과 신세계백화점, 성복역이 가까이 있고, 초대형 규모인 롯데몰수지점도 인접해 생활 편의 해결도 수월하다. 신봉동 외식타운, 신봉지구, 신봉2지구 등 각종 인프라가 갖춰진 지역도 가깝다. 신봉초와 신봉중, 신봉고 등 학교시설이 도보 통학 거리에 자리하고 있다.

용인타운하우스 가까운 거리에서 신봉2지구 개발사업이 한창으로, 사업 완료 시 입주가 예정된 세대만 6,200여세대에 이른다. 생활 인프라도 활발하게 확충되고 있으며, 해당 타운하우스 바로 앞에는 주거 편의시설과 다양한 근린상업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마트나 학원, 병원 등을 도보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더불어 초등학교 및 유치원 신설도 예정돼 있고, 수변 공원도 축구장 3개 크기로 조성된다. 

분양 관계자는 “다양한 택지지구 개발사업과 용인 플랫폼시티개발, 신분당선 동천역 주변 개발 사업 등 용인 동천동 일대를 배경으로 풍부한 개발 호재가 예정돼 주변 생활 인프라가 빠른 속도로 개선되고 있다”며 “용인시가 신봉동과 고기동 사이를 연결하는 도로를 적극 검토하고 있고, 3호선 연장라인도 개통될 수 있어 교통편의 향상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과 분당 일대의 노후화된 아파트를 벗어나려는 수요자들이 급증하고 있다”며 “이들 사이에 가격이 비교적 저렴한 용인시 수지구가 주목을 받고 있다”며 “이 용인타운하우스는 가까이 강남이 있고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해 서울에 출퇴근하는 30~40대 직장인과 3~4인 가족들 사이에 주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용인타운하우스 도담타운하우스 수지 분양 홍보관 및 샘플하우스 방문을 희망할 경우 전화 예약을 통해 진행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