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바이오이즈, 프랑스 쿼리연구소에서 항암 표적치료제 전임상 실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권오길기자 송고시간 2020-10-19 16:30

PTD2는 c-MET이 없는 세포(AGS 대장암 세포주)의 사멸에 영향이 거의 없으며, c-MET이 있는 암세포(MB 231 유방암 세포주)를 사멸케 하는 암세포 표적화의 도면

[아시아뉴스통신=권오길 기자] 정밀의료기업 (주)바이오이즈(대표이사: 김성천가 2019년 10월에 프랑스 퀴리 연구소(Institut Curie)와 특허출원한 항암 표적치료제(PTD1 & 2)에 대한 전임상 실험을 계약하였으며, 그동안 개발약물에 대한 기초탐색 및 원천기술연구 과정 및 개발후보물질 선정 단계 등을 검토한 결과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표적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전임상을 실시하는 PTD1 & 2 약물은 나노입자로 EPR 효과에 의해 암조직을 표적하고, PTD1은 HER2 그리고 PTD2는 c-MET 암세포 표면 특이 단백질이 있는 암세포에만 결합하여 암세포를 표적하며, 암세포에서만 많이 발생하는 핵산복제 기전을 저해하는 허가·시판되는 화학항암물질을 내재하고 있어 핵산복제 암분자를 표적한다는 설명이다.

PTD1 & 2 약물은 암조직, 암세포 및 암분자를 3중으로 표적하여, 다른 조직보다 암조직에만 축적되고 일정 기간 동안 암조직에서 안정적으로 방출되는 개발약물은 표적분자가 있는 암세포에만 결합하여 세포내로 진입하고 핵산복제 암분자의 기능을 저해하여 암세포만을 사멸케 한다. 이와 같은 기전으로 개발약물은 정상제포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고 암세포만을 효율적으로 사멸케 하는 표적치료제로 역할을 한다.

바이오이즈 측은 PTD1 & 2 약물은 현재 허가·시판되는 화학항암물질의 작용기전과 다른 기전으로 암세포만을 사멸케 함으로 기존 화학항암물질의 내성을 극복할 수도 있는 장점도 있다고 전했다.

PTD1 & 2 약물은 새로운 표적치료제 고도화 기술로 적응증 확장이 용이하다. 현재, 추가적으로 7개의 암 표적분자에 대한 파이프라인을 구축하여, 특정 표적분자가 없는 암세포가 있는 환자는 작용할 수 없는 표적치료제의 단점을 다양한 표적분자에 대한 표적치료제의 확보로 해결할 수 있다. 이런 특정 표적분자가 없는 대표적인 암종으로 치료제가 없는 삼중음성유방암을 사멸케 하는 표적치료제에 대한 개발후보물질 선정 단계를 종료한 상태다.

또한, 수용액에 있는 PTD1 & 2 나노입자를 동결건조 공정으로 제형화한 고형약물, 표적치료제는 변하기 쉬운 약물의 안정성 확보 및 운반과 저장에 따른 보관이 용이하며 투여방법도 다양화할 수 있다. 전임상에 사용할 개발약물의 원료는 지금까지 생산·공급하고 있는 미국 생산업체를 통해 진행할 수 있어 약물 원료 확보도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주)바이오이즈는 항암 표적치료제의 고도화 원천기술은 자체적으로 개발하여 2019년에 특허출원하였으며, 항암 표적치료제와 같은 혁신신약은 전임상단계 전후에서 약 70%정도 라이센싱되고 있어 퀴리 연구소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