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단독]양천구청 코로나19 방역 체계 '허술'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10-22 17:22

지난 16일 서울 양천구청에서 근무하는 일부 공무원들이 마스크 착용 의무화 권고를 무시한 모습. (© 아시아뉴스통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게 되면서 긴급재난문자 발송도 잦아지게 됐다.  

이에 일부 시민들의 피로감을 느끼며, 자치구에서 방역지침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에 의문을 가지고 있는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다.

한편 이 같은 상황 속에 지난 16일 서울시에 위치한 양천구청에서 근무하는 일부 공무원들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 권고를 무시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체계 관리·감독이 여전히 허술한 것으로 확인돼 비판의 목소리가 커질 전망이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양천구청이 코로나19 방역 체계가 매우 허술하다는 지적과 함께 직무유기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구청 청사 건물 곳곳에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강조하는 홍보물이 붙어있고, 코로나19 확산 방지하기 위해 사무실 방문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문구를 입구부터 내걸고 있지만, 정작 구청 직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업무를 보고 있어 집단 코로나19 감염에 위험성이 보이고 있다.


일부 직원들은 방역지침을 어기며 ‘노 마스크’로 구청 내에서 근무하거나, 턱에 마스크를 걸친 이른바 ‘턱 스크’ 등으로 방역 지침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실내외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마스크에 대한 피로감을 호소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마스크 착용을 관리, 감독하는 주체이기도 한 공무원들의 행동에 시민들의 지적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내방객 이 모(35) 씨는 “정부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했지만, 하루 걸러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데, 관리・감독을 해야 할 자치단체 공무원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는 것에 대해 문제가 있어 보인다"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내방객 박 모(46) 씨는 “내방객들에게 마스크 쓰라고 입구부터 공지 해놓고 정작 직원들이 쓰고 있지 않으니까, 기분이 나쁘다"라며 “양천구청 직원들이 오히려 관리, 감독이 부족한 것 같다”라며 지적했다.

양천구청 관계자는 “하루에도 5번 마스크 권고 방송을 하고있다”라며 “다시 한번 경각심을 갖고, 직원들이 이행할 수 있도록 전달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한 달 간의 계도 기간을 거쳐 사용자와 이용자 모두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 13일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 시행됐다.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을 탈 때는 물론이고, 노래방, 학원(300인 이상) 등을 출입할 때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최대 10만원의 과태료를 물 수 있다.

다만, 정부가 한 달간의 계도 기간을 두기로 함에 따라 본격적인 과태료 부과는 내달 13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또한 마스크를 착용했더라도 턱에 마스크를 걸치는 턱스크, 코 밑으로 마스크를 내려 쓸 경우에는 적발돼 과태료를 물 수 있다. 
 

이날 김강립 중앙방역대책본부 총괄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거리두기 1단계로의 조정에 따라 다중이용시설 이용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착용 등 개인방역 수칙뿐 아니라 각 시설에서 요구되는 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라고 당부했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