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뉴스홈 스포츠
한화 주축급 선수 방출 "리빌딩 시작"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10-24 11:25

한화 주축급 선수 방출 "리빌딩 시작" (사진출처=리얼미터)


올 시즌 프로야구 KBO리그 최하위를 확정한 한화 이글스가 주축급 선수들을 방출하며 내년 시즌을 대비한 팀 리빌딩을 시작했다.

한화는 23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투수 송창현(31), 외야수 김문호(33), 외야수 양성우(31)를 웨이버 공시 말소, 투수 조지훈(26), 투수 김현제(23), 외야수 김광명(23)은 육성 말소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일찌감치 내년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전력 재정비를 위한 물갈이를 시작한 것이다.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던 송창현은 2012년 시즌 후 장성호(은퇴)와 깜짝 트레이드를 통해 한화 유니폼을 입었고, 2013년 2승 8패 평균자책점 3.70을 기록하며 많은 기대를 받았지만 잦은 부상 속에 별다른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며 방출됐다.

2006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롯데에 입단한 김문호는 2016년 14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5, 7홈런, 70타점을 기록했지만 지난해 11월 롯데에서 방출됐고 한화에서 재기를 노렸지만 이렇다 할 활약을 하지 못했다.

2016시즌부터 2년 연속 100경기 이상 출전, 타율 0.270 이상을 기록하며 외야의 한 축을 담당했던 양성우도 올 시즌 5경기에서 타율 0.222에 그친 뒤 칼바람을 피하지 못했다.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