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방역당국 "국산 항체지료제, 코로나19 그룹 모두 효과"…기업명 비공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0-10-25 00:00

방역당국 "국산 항체지료제, 코로나19 그룹 모두 효과"…기업명 비공개./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방역당국이 국내에서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국내 환자에서 분리한 6개 바이러스 그룹에서 모두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항체 치료제 개발과 관련 "국내 분리주 6개의 유전형 전체에 대해 세포 수준에서 방어 능력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아미노산 차이에 따라 여러 그룹으로 구분된다.

이 가운데 국내 환자의 검체에서 분리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형은 S, L, V, G, GH, GR 등 6개다.

국내에서는 5월 초 이태원 클럽발 유행 이후 주로 GH그룹이 발견되고 있다.

다만,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인체를 대상으로 확인한 것은 아니라며, 세포로 실험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치료제를 개발한 국내 기업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국내 코로나19 초기 환자는 S 그룹이었는데, 대구·경북 집단감염 때는 V그룹, 현재는 대부분 GH 그룹으로 확인되고 있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오후 4시 기준으로 63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 671명에게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를 투여했다고 전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