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05일 토요일
뉴스홈 단독
[13보] 전북권보훈요양원 주민설명회, 뒷북치는 ‘국가보훈처’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유병철기자 송고시간 2020-10-28 20:03

부지선정 등 현황설명 질의 답변 이어져
주민들, 국가유공자 예우 및 보훈 역행
11월 15일 까지 국가보훈처장 면담 요청
공익적 차원서 청와대국민청원. 감사원 감사청구 예고
28일 국가보훈처(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가 전북보훈요양원 건립현장사무소에서 인근 지역 주민설명회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유병철 기자

국가보훈처(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가 28일 오후 전북보훈요양원 건립현장사무소에서 보훈요양원 부지선정등 비상대책위원회의 의혹제기에 대한 인근 지역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문제가 터지자 뒷북을 치고 있어 지역 국가유공자들의 비난이 일고 있다. 
 
이날 국가보훈처 요청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인근지역 13개 마을 대표로 최갑성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임원들만 마스크를 쓰고 참석했다.
 
보훈처 보훈복지시설 담당공무원과 이용재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복지지원실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그동안 부지선정 및 추진과정에 대해 설명과 질의 답변이 있었다.
 
이 자리에서 비대위는 공익적 차원에서 국가보훈처의 부지선정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오늘(28일)부터 건립공사를 중지할 것, 오는 11월 15일까지 국가보훈처장 면담을 요구했다. 보훈처공무원은 오는 11월 2일까지 답변을 주기로 의견을 모았다.
 
비대위는 이어 “만약 요구사항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공사현장 집회시위, 청와대국민청원, 감사원감사청구, 권익위원회 조사요구 등을 추진할 것”을 예고했다.
 
지역주민 대표기구인 비대위(위원장 최갑성 목사)는 “국가보훈처가 부지선정 과정의 의혹과 전주시폐기물처리시설로 인한 다이옥신 복합악취 대기질오염 등 피해장소에 전북권보훈요양원 건립은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정책으로 추진하는 국가유공자 예우와 보훈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반대해 왔다.
 
비대위는 그동안 전주완산경찰서와 세종경찰서에 집회 시위신고를 접수하고 세종청사 국가보훈처 앞에서 3일 동안 시위를 벌였고 전주시청사 전북보훈청동부지청앞 공사현장 등에 ‘쓰레기장에 보훈요양원이 웬말이냐’는 현수막을 걸었다.

[아시아뉴스통신=유병철 기자]
ybc91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