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8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가을여행] 아시아뉴스통신이 추천하는 가을여행, "강원도 강릉 안목해변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11-01 02:07

'까페거리, 짱호야네' 여행객들로 호평
31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안목해수욕장에서 가을 바다를 보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여파로 인해 거리는 한산했고 가족들과. 연이들이 휴가를 즐기기 위해 안목해변가를 찾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가을 여행을 즐기고 싶다면 지금 당장 짐을 꾸려 떠나는 것도 좋다. 가을바다가 여행객들을 맞이하고 힐링을 줄곳을 여행 전문기자 윤가자가 추천한다. 

강원도 강릉 안목해변가가 바로 그것이다.  지난 4월 15일 강원 강릉시는 한국관광공사 야간관광 100선에 '경포해변'과 '안목해변(카페거리)'이 선정됐다. 이는 올해 초 문화체육관광부 관광거점도시 선정에 이은 두번째 쾌거다. 
 
서울에서 영동고속도로를 따라 3시간 30분 정도 달리면 공기좋고 자연풍경을 자랑하는 강릉 안목해변을 만날수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여행객들이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강원도 안목해변 까패거./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여행객들이 찾아올 안목 해변은 전국 지자체 관광지 중 야간관광 매력도, 접근성, 치안·안전, 지역 기여도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최종 100선이 선정 이유다. 

또한 강릉 경포해변과 안목해변을 비롯해 추암출렁다리, 영금정 정자전망대, 별마로천문대 등이 강원도에서 이름을 올렸다.
 
청정 바다에서 불어오는 강릉 안목해변 ‘바다 향’, 해송 숲 사이로 뿜어져 나오는 ‘솔잎 향’, 도로./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31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안목해수욕장에서 가을 바다를 보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여파로 인해 거리는 한산했고 가족들과. 연이들이 휴가를 즐기기 위해 안목해변가를 찾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여름철 여행은 뭐니 뭐니 해도 해변을 찾는 여행자가 많았다. 파랗게 일렁이는 물결은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뻥 뚫리는 청량감을 느낄 수 있고 발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는 하얀 모래밭 위를 휠체어 사용자도 거닐 수 있으니 금상첨화다. 게다가 솔밭 사이에 캠핑까지 할 수 있다면 여름 더위쯤은 얼씬도 못 할 것 같이 인기를 누렸다. 

또한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는 강릉 안목해변은 연인들이 찾는 관광코스로 인기를 누리고있다. 춥지도 않고 덥지도 않는 이곳은 가을바다의 멋이 여행객들로 하여금 각광을 받고 있는 이유다.
 
여행객들이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강원도 안목해변 까패거리 짱호야네 튀김집./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31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안목해수욕장에서 가을 바다를 보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여파로 인해 거리는 한산했고 가족들과. 연이들이 휴가를 즐기기 위해 안목해변가를 찾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또한 이곳은 까페거리로도 유명한 곳이다, 바다를 구경삼아 마시는 커피와 차는 연인들이 자주 찾는 곳으로 평가를 받고 있는 것이다., 또한 먹거리도 인기가 많다. 바로 기름에 튀기고 테이크아웃으로 가져갈수 있는 짱호야에 튀김집이 유명하다.

푸짐하고 맛으로 평가를 받은 이곳은 까페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가을여행 시 가장 많이 찾는 곳이다. 쌀쌀한 가을 날씨에 따끈한 오뎅국물이 많은 여행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곳이기 떄문이다.  
 
31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강문동에 위치한 창해로 거리. 가을 바다를 보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창해로는 강릉의 푸른 바다 동해를 따라 형성된 도로라는 뜻에서 붙여진 도로명이다./아시아뉴스통신=황지섭 기자
31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안목해수욕장에서 가을 바다를 보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여파로 인해 거리는 한산했고 가족들과. 연이들이 휴가를 즐기기 위해 안목해변가를 찾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전국에 많은 해변과 캠핑장이 있지만, 대중교통 이동이 순조롭게 관광지 내 물리적 접근성이 좋은 곳을 찾아 강릉으로 떠나 봄 직하다. 강릉으로 가는 길은 한결 가벼워졌다. 또한 가을 단풍을 즐기면서 달리는 고속도로와 서울에서 3시간 30분이면 갈수있는 곳이여서 수도권 인근 여행지로 평가받고 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