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16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서울 마포구, 마포공예센터의 개관식 행사 개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0-11-30 15:34

유동균 마포구청장/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장세희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지역 공예 문화사업의 발전을 위해 조성한 마포공예센터의 개관식 행사를 지난 13일 개최했다."라고 16일 밝혔다.

마포공예센터는 구가 시비 4억8천만 원을 확보해 지역 특화 공예산업 및 관광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9월 조성한 시설이다.

센터가 자리한 연남동 지역은 경의선 숲길을 따라 공예 공방거리가 조성되어 있고 이를 이용하는 이용객과 관광객이 많은 지역으로 공예 창작자와 소비자가 만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마포공예센터는 1층(33㎡) 공예품 전시·판매 공간과 3층(70㎡) 공예연구 사무실 및 교육장으로 구성돼 있다.

1층 공간은 ▸전시관 ▸공예품 판매 및 체험 프로그램 ▸공예 플리마켓 행사 등이 운영된다. 3층 공간은 ▸공예문화 활성화 발전방안 연구 ▸마포 공예산업 기초현황 조사 및 공방지도 제작 ▸마포 공예 종사자 협의체 구축 등 공예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를 중점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1층 전시·판매 공간인 MA-POREST는 마포 지역 공예 창작자들의 공예품을 누구나 쉽게 구매할 수 있는 공간이다. MA-POREST에서 판매된 공예품의 수익금은 중개 수수료 없이 판매 수익금 전액이 공예작가에게 지급된다. MA-POREST는 공예를 통해 쉼을 얻고 창작의 나무(숲)를 이룬다는 뜻을 담고 있다.

구는 이 같은 공예문화 거점과 상권을 더욱 활성화해 생산자와 소비자가 자유롭게 만나고 공예품 소비가 확산되는 구조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한편, 지난 13일 진행된 마포공예센터 개관식 행사에서는 기념 현판식, 공예센터 라운딩과 더불어 소규모 수공예품 판매 장터, 공예 체험프로그램, 시민 SNS 참여 이벤트 등이 진행됐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공예는 인간의 손이 만들어 낸 가장 실용적이고 창의적인 예술이다. 이러한 풍부한 예술적 자원으로부터 도시 경쟁력도 커지기 때문에 지역의 공예 문화, 공예품 유통 활성화를 위해 중요한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