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기습 강설 대비’…단양군, 겨울철 제설대책 본격 추진

[충북=아시아뉴스통신] 홍주표기자 송고시간 2020-11-23 10:25

내년 3월15일까지 제설대책본부 운영, 주민 불편 최소화
충북 단양군 제설대책 관계자 교육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추위가 본격 기승을 부리는 소설(小雪)이 지남에 따라 충북 단양군이 기습 강설에 따른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겨울 제설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군은 내년 3월15일까지 제설대책 기간을 설정하고 류한우 군수를 본부장으로 하는 제설대책본부 운영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본부는 상황총괄반, 장비응급복구반, 도로대책반 등 3개 반으로 구성됐으며, 안전건설과장을 총괄로 하는 비상근무조도 편성해 운영한다.
 
강설 시 국도와 지방도는 충주국토관리사무소와 충북도로관리사업소 충주지소에서, 군도와 농어촌도로, 단양·매포 도시계획도로는 군 안전건설과에서, 소규모 도로와 이면도로는 각 읍·면 산업팀에서 제설 작업을 진행한다.
 
주요 결빙 구간인 군도1호선 대강면 빗재와 군도5호선 적성면 과광재는 마을 이장을 모니터 요원으로 지정해 실시간으로 모니터하며 관할 파출소와도 연계해 강설에 대비한단 계획이다.
 
군은 월동준비 기간인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15일까지 35일간 폭설에 대비한 각종 시설물의 일제정비를 완료했으며, 관내 16개 노선 군도와 10개 노선의 농어촌도로 고갯길 및 급경사 구간에 모래적사장과 모래주머니를 비치했다.
 
군도 16호선(올산∼방곡)과 같은 적설 및 노면결빙 상습 구간에는 안전장구 부착지점 등 홍보 안내판도 설치했다.
 
공업용 소금 150톤과 염화칼슘 100톤을 확보해 비축했으며, 제설장비 점검도 완료했다.
 
군은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마을 진입도로 및 이면도로 등 주요 도로를 신속하게 제설·제빙하기 위해 마을이장을 중심으로 하는 마을 제설반도 운영한다.
 
트렉터, 세렉스 등 제설장비 보유세대인 8개 읍면 128명의 인원으로 구성했으며, 신적설량이 5㎝ 이상일 경우 읍·면장을 중심으로 신속하게 마을 제설반을 가동할 계획이다.
 
지난 17일 군은 겨울철 폭설로 인한 교통통제 및 단절이 예상되는 주요 도로와 고갯길의 신속하고 원활한 제설작업을 위해 도로제설 관계자 교육을 실시하는 등 겨울철 철저한 제설대책 추진 의지를 다지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한정웅 군 안전건설과장은 “충북 내 북부지방인 단양·제천 지역은 강설 시 교통에 많은 불편을 겪을 수 있어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주민 불편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주민들의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내 집 앞 눈 치우기에도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321885@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