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양평 성난 주민들, 용문산사격장 폐쇄하라!!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병길기자 송고시간 2020-11-23 15:53

양평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를 비롯한 양평군수,국회의원,군의원 등이 참여한 사격장 폐쇄 촉구 집회 개최
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 이태영위원장(맨앞)을 비롯해 정동균 양평군수(우측에서 세번째),김선교 국회의원(우측에서 두번째),전진선 양평군 의장(왼쪽에서 두번째) 등 주민 100여명이 용문산사격장폐쇄 촉구 집회를 개최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이병길 기자] 양평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위원장 이태영, 이하 범대위) 회원 등 주민 100여 명은 23일 용문산 사격장 입구에서 용문산사격장폐쇄 촉구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정동균 양평군수와 김선교 국회의원을 비롯한 전진선 양평군의회의장 및 군의회의원 등이 참여하며 사격장 이전에 대한 양평군의 의지가 확고함을 보여줬다.
 
이날 집회는 19일 ‘현궁’포탄 오발사고가 발생한 다음날인 20일 3개 기관·단체(양평군, 양평군의회, 범대위)가 합동으로 긴급 성명서를 발표한데 이어 강력한 의지 표출이다. 지난 성명서에서는 양평군민의 생명수호를 위해 요구사항이 이행되지 않을 시 무력행사까지도 불사하겠다고 통지한바 있다.
 
양평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 회원 등 주민 100여 명이 용문산 사격장 입구에서 용문산사격장폐쇄를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 DB

 이날 집회는 오전 10시 덕평리 사격장 후문입구에서 집회를 시작해 모두발언과 성명서 낭독 등을 통해 사격장 폐쇄와 이전 등을 촉구하는 한편 국방부의 후속조치가 마련될 때까지 강력한 투쟁을 이어나가기로 천명했다. 이후 ‘주민목숨을 위협하는 용문산 사격장 즉각 폐쇄하라!”, ’더 이상은 못참겠다, 사격장 폐쇄·이전을 강력히 요구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가두행진에 나선 집회참가자들은 오전 11시 용천리 61여단 입구에서 도착해 집회를 이어나갔다.
 
범대위 이태영 대책위원장은 “지난 수십년 간 용문산사격장에서 발생하는 천둥 같은 폭발음과 진동의 고통을 조국안보를 위해 감내해 왔으나 이제는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며, “오래전부터 약속을 번복해 온 국방부에서는 이번에야 말로 그 약속을 반드시 이행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현재 진행 중인 양평군 관내의 모든 사격훈련을 중지할 것을 비롯해 용문산사격장 즉각 폐쇄 및 이전계획 수립과 군유지의 즉각적인 반환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이번 기회가 아니면 이전할 수 없다는 절박함으로 요구사항들이 수용될 때까지 범대위, 군민들과 함께 투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bkk686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