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2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 에쓰 오일 참여 구간 ‘준공’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11-24 10:29

태화루 일원 대나무 식재 등 정원 조성
울산시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 사업과 관련, 에쓰 오일(주)이 참여한 구간 공사가 준공됐다.

울산시는 24일 오후 4시 중구 태화루 일원에서 에쓰 오일이 참여한 백리대숲 조성 구간 제6차 릴레이 기증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기증서 전달, 준공 기념 촬영 등으로 진행된다. 

에쓰 오일은 시가 추진하는 ‘시민과 함께하는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해, 지난 9월부터 태화루 일원 부지 1400㎡에 57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백리대숲을 조성했다.

이번에 준공되는 대숲은 맹종죽 236본을 식재하고 벤치 등의 편의시설을 설치해 시민이 걷고 머무를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은 명촌교에서 십리대숲, 선바위를 거쳐 석남사에 이르는 40㎞(100리) 구간에 기존 대숲의 밀도 향상과 단절 구간 대나무 식재(6만 본)를 통해 대숲의 연속성을 확보하고 쉼터 5개소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2년 말 완료될 계획이다.

이 사업에는 BNK경남은행, SK에너지(주), 엘에스니꼬동제련(주), ㈜비아이티가 지난해 1차 구간 공사에 참여한 바 있으며, 올해에는 한국동서발전(주), NH농협은행, 에쓰 오일(주), BNK경남은행 등이 2차 구간 공사에 참여하고 있다.

시는 백리대숲 조성을 위해 다양한 의견 수렴을 위한 시민대토론회 개최, 57개의 시민단체 및 기업체, 공공기관 등과 사업 참여 협약 체결, 시민 1200여 명이 참여하는 식재행사를 개최하는 등 사업 추진 과정에서 시민과 소통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태화강 백리대숲이 단순히 대나무로 이어진 산책로가 아닌 시민들이 만들어가고 즐기는 정원문화 공간으로 재탄생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