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7일 수요일
뉴스홈 스포츠
NC 다이노스 두산 제압, 팀은 4-2 승리...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0-11-25 00:00

알테어/(사진=NC 다이노스 공식 SNS)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NC 다이노스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NC 다이노스는 지난 2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두산 베어스와 2020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6차전을 치렀다.

이날 선발투수로는 루친스키(NC), 알칸타라(두산)가 나섰다.

첫 득점은 NC가 기록했다.

NC는 5회 권희동, 박민우, 이명기의 연속 안타로 1점을 기록하며 1-0 리드를 잡았다.

NC는 6회 알테어의 2루타, 박석민의 안타, 노진혁, 권희동의 볼넷, 박민우의 안타로 3점을 추가하며 점수차를 4-0으로 벌렸다.

두산은 7회 허경민, 정수빈의 몸에 맞는 볼, 최주환, 김재환의 땅볼 아웃, 김재호의 2루타로 2점을 기록하며 점수차를 4-2로 좁혔다.

이후 두산은 역전을 노렸으나 득점은 기록하지 못하면서 4-2로 NC가 승리했다.

한편, 앞서 NC는 1차전에서 5-3으로 승리를 거두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으나 2차전에서 4-5, 3차전에서 6-7로 패하며 분위기를 내줬다.

그러나 이후 4차전에서 3-0, 5차전에서 5-0, 6차전에서 4-2로 연승을 거두며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