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제천지역, 코로나19 확산 속 영화·드라마 촬영지로 ‘인기’

[충북=아시아뉴스통신] 홍주표기자 송고시간 2020-11-25 16:49

지역 인지도 상승…관광객 증가·지역경기 활성화 기여
드라마 촬영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코로나19 감역 확산으로 제작에 위축됐던 영화 및 드라마 제작사들이 충북 제천을 촬영지로 다시 찾고 있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25일 제천문화재단에 따르면 제천은 수도권에서 가까운 거리에 영화나 드라마를 촬영하기에 뛰어난 자연 환경과 원활한 지역연계 협력 서비스 등 쉽게 촬영할 수 있는 기반을 갖고 있다.

제천문화재단 청풍영상위원회는 올해 바람과 구름과 비 등 7편의 드라마 및 영화를 유치 촬영했으며, 50여편의 작품들이 촬영지 문의와 확인 요청을 잇따라 하고 있다.

전국 12개 영상위원회 중 인구 15만이 안 되는 소도시를 거점으로 한 영상위원회는 청풍영상위원회뿐이지만, 영화 촬영 유치에는 전혀 뒤지지 않는다.

앞서 지난해에는 강재규 감독, 하정우 주연의 영화 ‘보스턴 1947’이 공전자연학교와 백운면 덕동에서 촬영됐다.

2021년에 이슈로 떠오를 드라마 다수가 현재 제천시 일원에서 촬영되고 있어 제천의 인지도 상승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를 통한 관광객 증가와 지역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고, 제천을 영상산업의 요충지로도 부각시키고 있다.

제천문화재단 관계자는 “영화 및 드라마 제작자들에게 자주 찾는 촬영지로 제천이 꾸준히 각인될 수 있도록 촬영 지원에 대한 서비스와 행정 편의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321885@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