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6일 토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속터뷰, 주은실 부부 '준비 30분에 관계 10분' 결벽증 성토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12-01 09:48

'애로부부' 주은실 남편 "부부관계 준비시간 30분, 관계는 10분" (사진-애로부부 캡쳐)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애로부부'에 운동 트레이너 주은실이 출연했다.

30일 방송될 ‘애로부부’의 ‘속터뷰’에는 방송인 추천&운동 트레이너 주은실 부부가 출연한다. 라디오 소개팅 코너를 통해 만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은 슬하에 두 아이를 둔 금슬 좋은 부부였지만, 아내 주은실의 남다른 결벽증이 부부관계에서 문제였다.

남편 추천은 “아내의 결벽증 때문에 부부관계가 10분이면 준비 시간은 30분이다.

 몸에서 나온 이물질이 침구에 묻는 것을 극도로 싫어한다”고 토로했고, 아내 주은실은 “저는 발가락 만졌던 손이 얼굴 쪽으로 올라오는 것조차 싫다”고 맞섰다.

이들의 사연을 지켜보던 MC 이상아는 “지금은 많이 줄긴 했는데, 저는 다한증이 있어요”라며 “손에서 땀이 많이 나는데, 악수할 때가 제일 힘들어요. 인사하면서도 제 손이 이미 땀에 흠뻑 젖어 있으니까, 상대방 표정을 보고 움찔하게 되고...”라며 아내에게 공감했다.

이상아의 말을 들은 MC 양재진은 “다한증은 신체적 콤플렉스가 돼서, 혹시나 다른 사람이 불편할까봐 엄청나게 신경쓰게 된다”며 “특히 이번 ‘속터뷰’의 아내께서는 청결에 대한 강박이 있는 분인데, 그래도 남편께서 정말 밝아 보이셔서 다행”이라며 사연을 지켜봤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