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1일 일요일
뉴스홈 생활/날씨
씨오엘 엔터테인먼트, 언택트 시대 침체된 패션업계 활력 주는 견인차 역할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동준기자 송고시간 2020-12-08 10:23

㈜씨오엘 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김동준 기자] ㈜씨오엘 엔터테인먼트(대표: 조형준)가 언택트 시대에 맞춰 ‘패션필름’이라는 새로운 패션 프로젝트를 기획, 운영하여 침체된 패션계에 활력을 주는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2020년,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해 큰 패션행사들이 줄줄이 취소가 되면서 패션업계 및 디자이너들이 어려움을 겪게 되었을 때 ㈜씨오엘 엔터테인먼트(이하 씨오엘)은 그들만의 차별화된 기획력으로 새로운 시도에 나섰다.

씨오엘은 패션행사 기획·연출·홍보까지 통합 솔루션을 선보이는 패션전문프로덕션社로, 서울시, 문화체육관광부, 서울디자인재단 및 한국문화컨텐츠진흥원 등이 주최하는 ‘패션코드’, ‘하이서울패션쇼’ 등 굵직한 국내 대표 패션행사들을 기획 및 운영하고 있다. 또한 네이비스튜디오, 데일리미러, 쎄쎄쎄, 등 신진디자이너들이 제너레이션넥스트 및 서울패션위크 등 참여에 서포트하며, 신진 브랜드들이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협력하고 있다. 

패션계 성장과 발전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하는 신진 브랜드들이 비즈니스적으로도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의 기회를 찾는데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는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패션필름’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상황에 어려움을 겪는 브랜드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기획이다. ‘2021 S/S 서울컬렉션’이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전환되었고,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시작된 직후부터 기획을 시작하여 6월부터 촬영을 하는 등 남보다 한발 앞서 사업을 준비했다.

‘곽현주 컬렉션’, ‘그라피스트 만지’, ‘하나차 스튜디오’, ‘쎄쎄쎄’ 등의 서울 패션위크를 대표하는 디자이너들의 패션필름은 물론 ‘네이비 스튜디오’, ‘데일리 미러’와 같은 신진 디자이너와 ‘김서룡 옴므’, ‘뮌’, ‘유저’, ‘소잉 바운더리’와 같은 브랜드까지 총 10개의 브랜드의 패션 필름을 제작하여 선보였다.

브랜드의 컬렉션 영상을 제작하고, 브랜드의 컨셉이 담긴 영상으로 해외 바이어에게 보내어 온라인으로도 충분히 수주가 일어날 수 있도록 만드는 중간 플랫폼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는 단순히 영상제작을 넘어 비즈니스가 성사될 수 있는 원스톱 콘텐츠 개발 및 유통 허브의 역할 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씨오엘 엔터테인먼트./아시아뉴스통신 DB

수년간 패션업계 행사를 진행해온 씨오엘의 노하우가 담긴 제작한 영상은 ‘컨셉 영상’과 ‘디테일 영상’으로 구분되어 기존의 패션필름영상과는 차별화했다.

‘컨셉 영상’이란 디자이너들의 시즌 컨셉을 비주얼로 짧게 보여줄 수 있는 영상이며, ‘디테일 영상’은 바이어들이 직접 보고 만져볼 수 없지만 영상으로 최대한 자세하게 의상을 볼 수 있도록 제작된 영상이다. 해외 바이어의 실물 미팅이 불가능한 현 상황을 이겨내고자 해외 비즈니스를 위한 최적화된 콘텐츠인 것이다. 

씨오엘의 이영림이사는 “언택트 시대에 맞춰 브랜드의 컨셉, 비쥬얼, 디테일까지 보여줄 수 있는 영상을 제시하고자 했다. 이는 패션기업과 소비자가 함께 상생하기 위한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패션필름 제작의도를 전했다. 또한 “신진 디자이너들과의 인연이 깊다. 그들의 고충을 이해하고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누구보다도 디자이너들이 조금 더 힘을 낼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하며, 신진브랜드가 비즈니스적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투자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씨오엘의 조형준 대표이사는 “이번 새롭게 선보이는 ‘패션필름’은 패션시장의 빠른 변화에 따른 씨오엘의 자생력과 경쟁력을 보여줄 것이다” 라고 전하며 “언텍트 시대에 디자이너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사업을 꾸준히 개발하고자 ㈜DIG(Design Investment Group)와 함께 디자이너육성사업과 패션유통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라고 포부를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