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1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북도 첫 여성 공보관 탄생

[충북=아시아뉴스통신] 백운학기자 송고시간 2021-01-03 08:00

조경순 신임 공보관 “도정 홍보와 소통창구 역할에 최선”
조경순 충북도 공보관./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백운학 기자] 충북도에 첫 여성공보관이 탄생했다.
 
충북도는 지난 1일자로 2021년 4급 이상 고위직 정기인사를 단행해 조경순 서울세종본부장을 공보관으로 임명했다.
 
조 공보관은 충주 출신으로 청주여고와 충북대를 졸업하고 1991년 청원군 가덕면사무소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1997년 충북도로 전입해 국제통상과, 감사관실, 기획관실, 문화예술과 등 주요 부서를 거쳐 2019년 1월 서기관으로 승진했다.
 
그는 서울세종본부장으로 근무하며 미래해양과학관 예타 통과, 방사광가속기 오창 유치,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행정안전부 재정투자심사 통과 등을 측면에서 지원했다.
 
2021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기재부 등 중앙부처와 국회의 문턱이 닳도록 찾아다니며 국회의원과 관계 공무원들에게 사업의 당위성 등을 설명하고 충북이 역대 최대 규모인 정부예산 6조 8202억원 확보하는데 상당한 역할을 했다는 후문이다.
 
조 공보관은 평소 탁월한 친화력을 바탕으로 겸손하고 온화한 성품을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업무추진에 있어서도 부드러운 리더십 속에 전문성과 추진력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다.
 
조경순 공보관은 “앞으로 4% 충북경제, 일등경제 충북 달성을 위한 소통창구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aek341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