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7일 일요일
뉴스홈 국제
워싱턴 비상사태, 조 바이든 취임식 전 봉쇄 조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1-01-12 13:45

워싱턴 비상사태, 조 바이든 취임식 전 봉쇄 조치

워싱턴 비상사태 선포가 이어졌다.

미국 연방 정부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일주일 전부터 수도 워싱턴DC를 전면 봉쇄하기로 결정한 것.

11일(현지 시간) 정치 전문 매체 더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워싱턴DC에 대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조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을 지원하도록 연방 정부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비상사태를 선포함에 따라 국토안보부 산하 연방 재난관리청 FEMA가 공식적으로 취임식 준비에 협력할 수 있게 됐다.

백악관은 FEMA가 비상 상황을 해소하는 데 필요한 장비와 자원을 지정하고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국토안보부는 애초 취임식 하루 전인 19일 연방 소속 진압 병력과 주 방위군을 투입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13일로 앞당겼다.

워싱턴DC에는 주 방위군 만5천 명이 투입되고, 24일까지 워싱턴 기념탑 관람도 금지됐다.

또, 백악관과 의사당 주변도 일반인의 접근이 제한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