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국내사진
[아통 포토] 정인이 양부모 재판에서 눈물 흘리는 시민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1-13 15:07

13일 정인이 양부모 첫 재판이 열리는 서울남부지법 현장 모습./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13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서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회원들이 검찰이 정인이 양부모에게 살인죄를 적용했다는 현장 소식을 들은 후 눈물을 흘리며 울먹이고 있다. (사진)

이날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재판장 신혁재)에서 열린 첫 재판에서 검찰은 생후 16개월 된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인 양모 장모씨에게 살인죄를 적용했다.
 
이에 대해 정인이 양부모 측은 “아동학대와 방임·유기 등 공소 사실을 대부분 인정하지만, 고의적으로 사망에 이르게 할 정도의 강한 둔력을 행사하지 않았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한편 이날 재판이 열린 법원 앞에는 전국 각지에서 온 시민들이 ‘살인죄 사형' ‘우리가 정인이 엄마, 아빠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정인이 양부모의 다음 공판은 오는 2월 17일 진행될 예정이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