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6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장흥군, 故김영환 6.25전쟁 화랑무공훈장...68년만에 전투 전공 인정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김주호기자 송고시간 2021-01-14 17:04

장흥군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김주호 기자] 전남 장흥군은 지난 12일 용산면 어동마을에서 6.25 무공훈장 전수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수식에서는 정종순 장흥군수가 故김영환님의 동생인 김영남 씨 댁을 직접 찾아가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한동네에 살고 있는 동생 김영수 씨와 배우자 등이 자리를 함께하여 전수식의 의미를 더했다.
 
이번 훈장 전수는 국방부의 6.25 참전 무공훈장 찾아 주기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었다.
 
수훈자는 6.25 전쟁 당시 꽃다운 나이(당시 19세)에 수도사단 일병으로 수도고지 전투에서 전공을 세우다 1952년 8월 7일 전사하였다.
 
故김영환님의 동생인 김영남 씨는 “늦었지만 이제라도 국가에서 형님의 공적을 인정해 주어 감격스럽다”며 “형님의 공적을 기리는 훈장을 소중히 간직하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나라를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바치신 故김영환님의 가족에게 지금이라도 훈장을 전해 드릴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보훈 유공자나 가족들의 예우에 부족함이 없도록 세심히 살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