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0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황선봉 충남 예산군수, 관내 가금 부화장 점검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천기영기자 송고시간 2021-01-14 17:43

종란 입식, 부화, 출하까지 철저한 방역 소독 당부
황선봉 충남 예산군수가 예산군 대술면 소재 부화장을 방문 점검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천기영 기자]황선봉 충남 예산군수는 조류인플루엔자 확산방지를 위해 지난 12일 관내 전국 최대 규모 가금 부화장을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최근 예산군을 비롯한 전국 가금농장 51개소에서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으며 오리, 닭 등 1600만여 수를 살처분하는 등 국내 가금농가의 위기감이 날로 커지고 있다.

현재 관내에는 부화장 5개소가 운영 중이며 이들 시설에서 연간 1억2000만수의 병아리가 전국 가금농가에 공급되고 있다.

이에 군은 조류인플루엔자 확산방지를 위해 부화장에서 사용하는 난좌, 파레트, 합판 등에 대한 환경검사를 강화하는 등 부화장에 대한 방역 조치를 보다 강화하고 있다.

황선봉 예산군수는 “전국에 육계용 병아리를 공급하는 관내 가금 부화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로부터 안전한 병아리를 공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종란의 입식부터 부화, 출하 시까지 축산차량과 인원에 대해 철저한 방역 소독을 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chunky10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