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문정원 공식입장 "장난감 값 가져온다더니"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1-01-15 16:58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이휘재 아내 문정원이 또다시 사과문을 게재했다.

15일 문정원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문정원이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사과와 함께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와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댓글이 지워진 상태이고 온라인 아이디 밖에 정보가 없어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DM을 보낸 후 답변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죄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백방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최근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하다"며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문정원은 "그동안 주변인들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했던 것에 반성하고 있다. 모든 상황들이 스스로 자초한 일"이라며 "천천히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겠다.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고개 숙였다.

앞서 각종 온라인커뮤니티 및 SNS에는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먹튀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시선을 모았다. A씨는 "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씨에게 당했었다"며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2000원 나왔는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이따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얼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 시간까지 계속 기다리기만 했는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제가 잘못"이라며 "당시 문정원 씨가 당신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도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 보다. 자랑도 아니라 처음 말한다"고 덧붙였다. 또 "매장에서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들도 5명가량 된다. 범죄인 건 명확하지만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서 그냥 제가 메꾸고 넘겼다"며 "요즘 세상에 거짓말이면 무고죄로 고소당한다. 사실 맞다"고 강조했다.

이후 소속사가 A씨에게 연락을 취해 상황을 파악하고, 사과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것. 

앞서 문정원은 층간소음 논란으로 사과한 바 있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