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운명의 날'..재수감아니면 집행유예 선고예정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01-18 08:40

'운명의 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오늘 파기환송심 선고./아시아뉴스통신 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의 선고가 다가왔다.

18일 서울고등법원은 이날 오후 2시 이 부회장의 뇌물공여 등 혐의 사건에 대한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연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이 부회장에게 징역 9년을 구형했다.

한편 지난 2017년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인 최순실에게 삼성 그룹 경영권 승계 등을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을 받아 지난 구속기소 됐다.

1심은 최 씨의 딸 정유라 씨에 대한 승마 지원 72억 원,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 16억 원 등 89억원을 유죄로 인정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반면 항소심 재판부는 36억원만 뇌물액으로 인정, 이 부회장은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아 석방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