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9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안승남 구리시장,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내 ‘장애인시설 이주대책’ 적극 추진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병길기자 송고시간 2021-01-18 16:55

구리 살롬의 집 ‘토지수용’ 예정,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내 재정착 방안 검토
구리 샬롬의 집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이병길 기자]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내 이주가 불가피한 장애인거주시설인 구리샬롬의 집이 갈매동에 재정착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적극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구리 샬롬의 집은 1996년도에 구리시 갈매동으로 이주하여 중증장애인들을 무의탁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는 장애인주거시설로 대지면적 약 100평에 지상 2층의 건축물에 현재는 무의탁중증장애인 27명과 시설종사자 15명 등이 24년간 함께 생활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에서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공급정책으로 추진중인 구리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사업 개발에 따른 토지수용으로 건축물이 철거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구리 샬롬의 집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토지보상금을 제시했으나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기에는 턱 없이 부족한 금액으로 중증장애인과 함께 거주시설을 이주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운 실정이다”라고 말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공공개발사업으로 이주되는 장애인시설이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지 못하는 현실이 너무나 안타깝다”며“시는 LH와 협의하여 샬롬의 집 이주대책마련에 적극 노력할 것이다”고 밝히며“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리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사업 시행자인 LH에서도 공공사업으로 인해 철거되는 구리 샬롬의 집 이주가 현실적으로 어려워 본 시설이 갈매동에 재정착하여 생활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lbkk686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