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7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브라질發 변이 바이러스 국내 첫 확인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1-19 00:00

브라질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국내서 첫 확인./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어 브라질 발(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도 국내에 처음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지난 10월부터 최근까지 58명의 해외유입 확진자를 대상으로 ‘전장 유전체’ 분석을 벌인 결과 변이바이러스 환자 2명이 추가로 확인됐으며, 이 중 한명은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까지 영국 변이 감염자 15명, 남아공 변이 감염자 2명 등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모두 18명이 됐다.

새로 파악된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 환자는 브라질에서 출발해 독일을 경유하고 지난 10일 국내에 입국한 이로, 검역과정에서 진단검사로 확진됐고 당일 바로 의료기관으로 이송돼 격리됐다.

해당 감염자와 입국 전 단계, 기내에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접촉자 4명은 현재 모두 ‘음성’판정을 받아 국내 추가 전파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최근 세 가지 외에도 다양한 바이러스의 변이가 보고되고 있다"며 "영국,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의 경우 전파력이 약 1.5배 증가됐다는 보고가 있으며,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도 전파력 증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나 아직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해외 입국자의 코로나19 진단검사 주기를 입국 후 3일 이내에서 1일 이내로 단축한다"고 덧붙였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