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박시연 음주운전 거센 비난...누리꾼 "박시연법 만들어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1-01-20 06:56

(사진=박시연 인스타그램)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배우 박시연이 음주운전과 관련해 사과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박시연은 2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직접 사과하는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고 밝혔다.
 
이어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습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합니다'며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합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습니다'고 사과했다.
 
19일 서울 송파 경찰서에 따르면 박시연은 17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3삼거리에서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인 승용차를 자신이 몰던 외제차로 들이받았다. 사고 현장 근처에 있던 경찰이 곧바로 출동했고 박시연을 상대로 음주 측정을 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상태였다. 
 
사고 당시 박시연은 차에 혼자 타고 있었으며 피해자 차량에는 운전자와 동승자가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시연은 사고 당일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으며 자신의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도 '박시연은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참 이미지 좋게 봤는데 실망이네요 박시연씨", "여배우 김지수는 음주운전을 두번이나 걸리고도 드라마를 찍고 방송을 하고 있으니 다른 연예인들도 음주운전을 우습게 보는 거다 박시연도 그렇고 김지수도 그렇고 음주운전으로 걸린 연예인들은 다 방송을 출연금지 시킨다고 해봐라 그럼 연예인 음주운전은 10분의 1로 줄어들 거다", "박시연법 =숙취운전이 면허취소에 해당될경우 전날 술값×3000 =벌금으로 낸다", "그럴수도 있지. 이쁘니깐 봐주자. 애도있고 죄를 뉘우친다고하니 욕하지마라!! 처벌은 무슨놈의 처벌이냐!! 술좀마시고 운전하는게 머 어때서!! 박시연은 아무렇지않게 드라마출연하길 바랍니다. ^^", 등 반응을 보였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