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6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김포시청 공무원 숨진 채 발견... 자살로 추청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1-20 14:12

경찰로고 이미지(사진제공=경찰청)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경기 김포시청 공무원이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20일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7시28분쯤 경기 김포시 마산동의 한 주택에서 김포시청 공무원 A씨(45)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동생은 오빠가 며칠째 출근하지 않아 회사 동료가 전화해도 받지 않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미혼인 A씨가 우울증을 앓고 있으면서도 최근 들어 약을 먹지 않았다는 유족 진술과 삶을 비관하는 유서를 남긴 점 등으로 미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검찰 의견을 받아 유족에게 A씨의 사체를 인계할 예정이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