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7일 토요일
뉴스홈 국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취임..."화합과 통합으로 이끌겠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1-21 01:59

제 46대 취임식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워싱턴DC 미 의회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출처=CNBC방송캡져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현지시간) 오전 제46대 대통령 취임식장에 도착해  제 46대 대통령에 취임했다. 

이날 취임선서를 한 바이든 대통령은 '통합된 미국'이란 주제로 한 취임 연설에서 "나라를 전진시키고 통합하며 일을 해내자"며 분열된 미국을 다시 화합과 통합으로 이끌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이날 취임식장에는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참석해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에 참석했다.

이로서 미국은 새로운 시대를 열며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식 도중인 이날 낮 12시부터 임기를 시작한다. 과거 취임식 당일 전 직 대통령과 신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만나 담소를 나눈 뒤 취임식장으로 이동하는 것이 관례였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불복의 여파로 취임식에 불참과 함께 이날 오전 거주지인 플로리다로 이동하는 바람에 두 사람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선서가 이뤄질 정오에는 기온이 7도 정도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이어 눈이내린 날씨에 바람이 불어 야외에 오래 있기에는 쌀쌀하게 느껴지는 날씨다.

취임 선서가 끝난 후 예포가 발사되고 군악대의 대통령 찬가 연주가 이어졌다. 이어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 4년 간의 국정 운영 방향을 밝히는 취임 연설을 했다.

이후 취임식이 끝난 후 조 바이든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등 전임 대통령들과 함께 인근의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헌화를 하고 백악관에 입성한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