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6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기도, 사이버감시단 운영 '공개기간 만료' 확진자 동선 정보 8732건 조치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양종식기자 송고시간 2021-01-25 10:02

경기도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양종식 기자] 경기도 사이버감시단이 공개 기간이 지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정보 8732건이 인터넷 게시물에 있는 것을 탐지하고 삭제·신고 조치했다.
 
25일 도에 따르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이 지나면 이동 경로를 삭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기간이 지난 이후에도 동선 정보가 인터넷 상에 여전히 남아 있어 확진자와 관련 업소의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도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으로 모니터링 요원 10명을 선발해 '경기도 사이버 감시단'을 꾸렸다.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간 주요 포털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게시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정보 8732건을 삭제 권고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전문기관에 신고해 6,216건(71%)을 삭제 조치했다. 나머지도 기관의 검토를 거쳐 순차적으로 삭제될 예정이다.

사이버감시단은 또 음란물, 성매매 알선, 청소년 대상 유해매체광고 유통(방송통신심의위원회), 향정신성약물 온라인유통판매(식품의약품안전처), 금융사기(경찰청 사이버수사대) 등 불법 유해 정보 2315건을 찾아내 관계기관에 신고하고 삭제 및 폐쇄 조치했다.

정연종 도 정보통신보안담당관은 “3개월 간의 경기도 사이버감시단 운영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2차 피해를 예방하고 불법 정보 유통을 차단했다”며 “앞으로도 건전한 온라인 환경을 조성해 도민의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didwhdtlr784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