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6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지난해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일 크게 줄어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1-01-25 12:26

울산시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지난해 울산지역의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일이 지난 2019년과 비교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이 발표한 ‘2020년 미세먼지 경보제 운영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의 경우 미세먼지(PM-10) 주의보가 2일 1회 발령됐다.

지난해 발령된 미세먼지(PM-10) 주의보는 지난해 5월 14일 오후 2시부터 다음날인 15일 오전 1시까지 11시간동안 지속됐으며 이날 이후 단 한 번도 발령되지 않았다.

이는 지난 2017년 4일 4회, 2018년 10일 6회, 2019년 13일 8회 발령한 것에 비해 크게 감소한 수치다.

또한 계절관리제 시행기간(2019년 12월~2020년 3월) 중 울산의 미세먼지 농도는 미세먼지(PM-10)은 32㎍/㎥ (7대 특․광역시 평균농도 37㎍/㎥), 초미세먼지(PM2.5)는 19㎍/㎥(7대 특․광역시 평균농도 23㎍/㎥)를 기록했다.

이는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계절관리제 시행 전(2018. 12월 ~ 2019. 3월)보다 미세먼지(PM-10)는 27%, 초미세먼지(PM2.5)는 25% 감소하였다.

울산의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및 농도가 감소한 데에는 미세먼지의 해외유입 감소와 함께 대기오염물질 다량배출사업장 관리,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개선사업 추진, 기업체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협약, 운행차 배출가스 단속 등 계절관리제 적극 추진으로 지역배출량이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미세먼지 주의보는 울산 지역 전체 대기측정소의 시간평균농도가 발령기준(미세먼지(PM-10)은 150㎍/㎥이상 2시간 이상 지속, 초미세먼지(PM2.5)는 75㎍/㎥이상 2시간 이상 지속되는 때에 해당되면 발령된다.

미세먼지가 높은 날에는 외출은 가급적 자제하고, 부득이 외출 시에는 보건용 마스크 착용하기, 외출 시 대기오염이 심한 곳은 피하고 활동량은 줄이기,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 이용 등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요령을 준수하여야 한다.

미세먼지 주의보 문자를 받고 싶다면 울산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누리집을 통해 직접 신청 또는 신청서 작성 후 팩스 제출 하면 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