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6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3디(D) 프린팅산업 특례보증 지원 사업’ 우대사항 확대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1-01-25 12:26

울산시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울산시는 ‘3디(D) 프린팅산업 특례보증 지원 사업’의 우대사항을 확대하여 1월 27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특례보증과 신용보증의 심사를 통해 관내 소재한 3디(D) 프린팅 소재‧장비‧소프트웨어(S/W) 연관기업을 대상으로 보증 지원(총 120억 원 범위 내, 기업 당 최고 2억 원 이내)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6년부터 실시되고 있다.

시는 최근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올해부터 정부금리와 금융기관 이자 차액을 보전해 주는 ‘이자보전지원’을 신설하고 ‘전액보증 비율’을 기존 5,000만 원 이하에서 7,000만 원 이하로 확대 실시한다.

또한 절차 간소화를 위해 7,000만 원 이하까지 약식으로 보증심사를 진행한다.

특례 보증을 지원받고자 하는 기업은 경남은행, 농협, 부산은행, 하나은행, 울산신용보증재단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는 3디(D)프린팅 관련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정책자금과 연계하여 기업의 금융 부담을 완화하고 보증심사 및 전액보증 기준 확대로 기업의 금융 접근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