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설 앞두고 택배노조 2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1-28 01:56

설 앞두고 택배노조 2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가 사회적 합의를 한 지 6일 만에 다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설을 앞두고 이른바 '물류대란'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택배노조는 27일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29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앞서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는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을 발표한 바 있다. 

택배노조는 "사회적 합의문이 발표됐지만 여전히 분류작업은 택배노동자의 몫"이라며 "택배노동자들이 죽지 않고 일하기 위해 총파업을 결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원청사인 택배사가 노동조합을 인정하고 분류작업과 관련해 택배사와 노조 대표가 직접 만나 노사협정서를 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택배노조는 택배사와의 사회적 합의 이후에도 택배 현장이 달라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택배노조는 "택배노동자들은 사업장 내 과로사라는 중대 재해가 연이어 발생해도 문제 해결에서 법적 강제력이 있는 노사협약은 꿈도 꾸지 못한 채 사회적 합의에만 집중하게 되고, 반복되는 택배사의 합의 파기에도 사실상 누구도 규제하지 못하는 절망적인 상황에 있다"고 밝혔다.

파업에는 CJ대한통운, 우체국,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등 4개사 조합원 55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