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전보건대 교수 및 학생, 청운학원 이사진 총 사퇴 요구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예준기자 송고시간 2021-02-17 17:01

교수 및 학생들, "임원들 교육부 감사결과에 책임지고 사퇴해야"
대전보건대 정상화에 교수와 학생이 발벗고 나서
대전보건대학교 교수노동조합 정상균 위원장이 17일 학교 3동 대강의실에서 노조와 총동문회, 총학생회 공동명의의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대전보건대학고 교수들과 학생들이 최근 부당 교비 집행으로 교육부 감사에 적발된 이사장 및 이사진들의 전원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전보건대 교수노동조합과 총학생회, 총동문회는 17일 학교 3동 대강의실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지난 4일 학교법인 청운학원 및 대전보건대학교에 대한 교육부 종합감사 결과 학교 법인 임원 승인 취소 등 38건의 지적사항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교수 및 학생측은 성명서를 내고 "우리 대학의 감사 결과를 접한 예비신입생과 학부모, 그리고 지역 사회의 우려를 생각하면 정말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1977년 개교 이후 '보건제 특성화 명문 대학'을 목표로 꾸준히 성장하고 노력해온 대학구성원들이 전국 전문대학 취업률 4위를 비롯해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그러나 교육부 감사결과 드러난 법인 임원의 비리와 부실한 대학 운영으로 그간의 대학구성원들의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위기에 놓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모범이 되고 청렴해야할 학교 법인 임원이 법인자금을 본인이 만든 개인회사에 부당투자하고 대학 운영과 학생교육을 위해 써야할 피같은 등록금이 부실 운영과 비리로 얼룩져 버렸다"며 "교육부 감사결과 발표가 난 이후에도 대학의 존립을 위태롭게 만든 법인 이사진과 대학 운영 책임자들은 2021년 1차 청운학원 이사회 회의에서 행복기숙사 및 세종캠퍼스 건립을 위해 대학 적립금 520억 원 중 약 300억 원 사용을 승인했다"고 지적했다.
대전보건대학교 교수노동조합이 17일 학교 정상화를 위해 임시총회를 열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또한 "오는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에 적용되는 법인 및 대학 임직원 등의 비리로 높은 감점 적용이 예상된다"며 "이로 인해 우리대학은 국가 재정지원 사업 제한대학의 위기와 국가 장학금 및 학자금 대출 제한 등으로 신입생 유치에 어려움이 뒤따르게 되어 대학의 존립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은 비리에 연루되고 관리 감독에 소홀한 법인 이사진들에게 있다"며 "우리는 대학의 위기극복을 위해 교육부 감사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하루빨리 잘못된 과거를 바로잡고 대학운영 정상화에 노력하라"고 당부했다.

정상균 대전보건대 교수노조위원장은 "우리 대학구성원들이 위기에 직면했고 법인 임원들의 잘못으로 구성원들이 짊어져야할 짐이 커졌지만 임원들은 위기의식을 못 느끼는 것 같다"고 비판하면서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총동문회 및 학생회와 같이 발표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 또한 이번 사태에 대해 공정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구성원으로서 피해도 있을 수 있으나 이런 사태가 다시 이어진다면 학교의 발전 없을 것으로 생각되며 모두 힘을 합쳐 같이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동료교수들과 학생, 동문들을 격려했다.

한편 대전보건대학교 학교법인인 청운학원은 지난 4일 교육부 감사결과 이사장 A씨가 학교법인자금 30억을 자신의 회사에 부당하게 사용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임원취임승인 취소처분을 받았으며 이 외에도 회계관련 지적사항이 39개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jungso940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