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경남도, 친환경에너지 보급과 에너지복지 함께 실현한다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1-02-19 07:45

거제시 연초면 오비리에 10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상남도와 거제시, 한국서부발전(주), 경남에너지(주)가 18일 도청에서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경수 도지사와 변광용 거제시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정 회 경남에너지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18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 두 번째)가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연료전지 발전사업’ 추진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서를 보이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청)

협약의 주요내용은 거제시 연초면 오비리에 10MW급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건설하면서 인근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의 675가구에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사업을 추진하는데 상호 협력한다는 것이다.

경남도와 거제시는 사업계획 수립을 비롯해 발전사업 인허가, 부지 용도변경 등 행정적인 지원을 맡고, 한국서부발전은 발전설비 건설과 운영, 유지보수 등 사업시행을, 경남에너지는 도시가스망 연결∙공급을 각각 맡게 된다.

연료전지 발전과 도시가스 공급을 연계한 사업은 도내에서는 이번이 처음으로, 친환경에너지 보급 확산과 에너지복지를 동시에 실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0MW급 연료전지 발전설비는 연간 약 7만8000M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고, 이는 약 2만2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그리고 주민들은 도시가스가 공급되면서 취사‧난방비를 20~30% 가량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사업은 인근 주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사업구조 덕분에 무리 없이 추진될 수 있었다.

일반적으로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은 배관설치비용 대비 수익성이 부족해 수요자가 비용을 부담해야하는 상황이고, 이 때문에 공급망 확대는 사실상 어렵다.

이번 사업의 경우 도시가스공급자는 연료전지 발전시설을 통해 연중 약 55억원 가량의 안정적인 수요처를 확보하게 된다. 인근 마을에 도시가스를 공급한다면 추가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사업구조가 바탕이 돼, 주민들이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과 하수처리시설 내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을 받아들일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됐고, 당사자들이 모두 상생하는 결과가 만들어질 수 있었다.

김경수 지사는 “기후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수소연료전지 발전과 연계해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을 해결할 수 있도록 좋은 사업모델을 만들어 협약을 맺게 돼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번 사업의 의미를 높게 평가하고 참여기관들에도 감사를 전했다.

또한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그 과정에서 도민들에게 필요한 에너지를 친환경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사업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