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여자농구 ‘지염둥이’ 김지영 선수, 부평구 청천2동에 수년째 선행 이어가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1-02-19 13:01

지난 설 명절을 앞두고 인천 부평구 청천2동 행정복지센터에 쌀 250kg을 기탁한 여자프로농구 하나원큐의 가드인 ‘지염둥이' 김지영(23) 선수./사진제공=부평구청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여자프로농구 하나원큐의 가드인 ‘지염둥이(지영+귀염둥이)’ 김지영(23) 선수가 부평구 청천2동에 수년째 남모르게 선행을 이어온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부평구에 따르면 지난 설 명절을 앞두고 김지영 선수가 청천2동 행정복지센터에 쌀 250kg을 기탁했다.

김지영 선수는 인천 출신으로, 부모님의 생활터전이 청천2동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자프로농구 하나원큐의 가드인 ‘지염둥이 김지영(23) 선수./사진제공=부평구청

김 선수는 지난 2016년 추석 ‘사랑의 쌀 나눔’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1210kg(600여만 원 상당)과 상품권을 후원했다.

그는 매년 농구 시즌에 출전한 경기 수만큼 나눔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6년에는 4경기에 출전해 쌀 40kg을, 지난해에는 총 25회 출전해 이번 설 명절에 250kg의 쌀을 기부하게 됐다.

김지영 선수는 “좋은 일을 한다는 칭찬을 받는 게 쑥스럽다”며 “오히려 매년 시즌에 대한 목표가 생겨 더욱 열심히 농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거봉 청천2동장은 “새해에도 김지영 선수의 힘찬 활약을 응원한다”며 “의미 있는 숫자만큼의 실력도 많은 이들에게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