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6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인천경제자유구역청(IFEZ), 정류장 버스정보안내기 영문 제공...기상 정보도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조은애기자 송고시간 2021-02-22 11:26

도착예정시간·좌석 여유·기상 정보 등 한글·영문 교차 표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22일부터 인천경제자유구역(IFEZ)내 기존 한글로만 제공되고 있는 버스정보안내기의 각종 정보를 영문으로도 제공, 버스 이용객들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사진제공=IFEZ)

[아시아뉴스통신=조은애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내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버스정보안내기를 통해 버스도착시간, 좌석 여유, 기상 상황 등의 각종 정보가 영문으로도 제공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기존 한글로만 제공되고 있는 버스정보안내기의 각종 정보를 22일부터 영문으로도 제공, 버스 이용객들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이는 IFEZ 거주 외국인들의 정주여건 향상과 글로벌 도시로서의 이미지 제고를 위한 것이다. 제공되는 정보는 버스도착 시간, 좌석여유도, 날씨와 미세먼지 현황 등 기상정보이며 한글과 영문으로 교차 표출된다.

대상은 IFEZ내 설치된 총 409대의 버스정보안내기 가운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바로버스’(BAROBUS, 스마트시티 플랫폼 기반의 버스정보시스템)가 설치된 송도‧영종‧청라국제도시 등 총 143개의 버스정보안내기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앞으로 IFEZ내 나머지 버스정보안내기에 대해서도 한글과 영문으로 표출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며 교통안내전광판(VMS) 등 다른 스마트시티 관련 시설물에 대해서도 한글과 영문 병행 표기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앞으로 IFEZ에 다양한 스마트시티 시설물을 확대 구축하는 한편, 경제자유구역을 이용하는 내‧외국인을 위하여 불편함이 없도록 글로벌 스마트도시로서의 기반을 갖추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