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단독
[단독] 1-2. 외항 위주 당진항 개발 전략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천기영기자 송고시간 2021-02-22 17:45

내항 매립지 관할권 평택시 독점…외항 위주 개발 당연
석문방조제, 국화도, 입파도 해상…개발 중심축 이동해야
내친김에 독자적 당진항 분리 지정 여론도 비등
당진항 현황도: 지난 4일 대법원 패소로 내항 매립지 관할권을 평택시가 독점하면서 외항 위주 개발 등 충남도 해양정책 전환이 불가피하게 됐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천기영 기자]글 싣는 순서
1. 충남도 해양정책에 대한 제안
 1-1. 내항 개발 및 매립 절대 반대
 1-2. 외항 위주 당진항 개발 전략
 1-3. 서부두 연육 방안 마련 시급
2. 충남도민 및 당진시민 민심 수습 방안
3. 대책위 건의 사항
(가칭)당진발전포럼 창립, 당진항 투쟁백서 발간 등

지난 4일 당진항 매립지 대법원 패소로 충남도 해양정책 전환이 불가피하게 됐다.  내항 매립지의 관할권을 평택시가 독점함에 따라 외항 위주의 당진항 개발 전략은 당연시되고 있다.

특히 수심 등 천혜의 입지 조건을 갖춘 서해대교 밖 석문방조제 전면과 국화도, 입파도 인근 해상으로 개발 중심축을 이동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또 일각에서는 내친김에 독자적 당진항 분리 지정 여론도 제기되고 있다.
석문방조제 전면 해상: 10.6㎞의 석문방조제 전면 해상에는 20선석 이상의 항만개발이 가능하며 수심 등 천혜의 입지 조건를 갖췄다./아시아뉴스통신DB

우선 10.6㎞에 달하는 석문방조제 전면 해상에 20선석 이상의 항만개발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경기도 국화도는 향후 석문면 장고항항에서 연육 매립할 수밖에 없는 실정으로 이번 대법원 패소 판례(연접성, 효율성 등)를 적용할 경우 매립지 모두가 충남도 관할구역이 된다는 논리다.

현재 국화도 행정구역은 경기도 화성시이지만 생활권은 당진시다. 당진시 장고항항에서 국화도까지는 2.5㎞이고 국화도에서 입파도까지는 4㎞다.

또 경기도 화성시 매향리 포구에서 국화도까지는 18㎞로 1시간 거리지만 당진시 석문면 장고항에서 어선으로 10분 거리다.

앞으로 당진항 물동량이 포화상태에 이르면 부산신항처럼 당진 신항이나 외항 개발이 불 보듯 뻔하다.

신항이나 외항은 18㎞ 떨어진 화성시 매향리 포구보다는 2.5㎞ 떨어진 당진시 장고항항에서 연육 매립해 조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부터는 연접성, 근접성, 효율성 등 지방자치법 제4조가 적용돼 국화도, 입파도를 포함한 인근 경기도 바다를 매립하는 대로 모두 충남 땅이 될 것이다.

국화도, 입파도의 인근 매립지가 당진시에 편입될 경우 어업권과 어업구역이 크게 확대되며 규사 등 광업권 수혜도 엄청날 전망이다.

충남 당진시는 지난 4일 내항 매립지 350만여평을 잃은 대신 수천만 평에 이르는 매립지와 어업권, 광업권 등 천문학적 자산을 얻게 된다.

또 평택시가 경부선 평택역과 내항(포승)까지 연결하는 단선철도 30.3㎞ 건설에 속도를 내듯이 합덕역에서 시작되는 석문산단 인입철도 건설을 서둘러 독자적인 당진항 물동량 철도 수송전략이 필요하다.
 
장고항항에서 손에 잡힐듯한 국화도: 장고항항에서 국화도까지는 2.5㎞, 어선으로 10분 거리다. 현재는 경기도이지만 앞으로 당진항 물동량이 포화상태에 이르면 당진 외항이나 신항 후보지로 점쳐지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대책위의 한 관계자는 “외항 위주의 당진항 개발 전략 등 충남도 해양정책 전환이 시급하다”며 “수심이 깊은 데다 천혜의 입지 조건을 갖춘 서해대교 밖 석문방조제 전면과 국화도, 입파도 인근 해상으로 개발 중심축을 이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 B모씨(60·당진시 석문면)는 “당진항 물동량이 넘쳐 당진 신항이나 외항 시대가 도래하면 국화도, 입파도 인근 공유수면이 매립돼 당진시는 수천만 평의 매립지와 어업권, 광업권 등 천문학적 자산을 얻게 된다”며 “경기도가 또다시 꼼수 악법을 만드는지 이번에는 눈을 부릅뜨고 감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대법원판결로 내항 매립지 관할권을 평택시가 독점함에 따라 이번 기회에 당진·평택항에서 독자적인 당진항으로 완전 분리 지정해야 한다는 여론이 조심스럽게 조성돼 향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관련기사 2021년 2월 19일자 [단독] 당진항 개발, ‘다시 시작하자!’>

chunky10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