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창원시, 올해부터 저소득층 무상급식까지 지원 확대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1-02-23 16:28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추진
창원시 관내 초등학교 급식 모습.(사진제공=창원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가 학교급식 지원대상이 기존 일반학생에서 저소득층 자녀 학생에까지 확대 지원한다.

이에 대해 창원시는 23일 “학교급식 지원 대상을 저소득층까지 확대해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을 도모하고자 한다”며 확대 이유를 설명했다.

2019년부터 전면 시행해 온 학교 무상급식은 지난해까지는 일반학생에 대해서만 시 분담금을 지원하고 저소득층 자녀(1만2374명)는 교육청에서 부담했으나, 올해부터는 창원시에서도 함께 지원하기로 했다.

관내 초·중·고·특수학교 전체와 저소득층까지의 본격 무상급식 시행에 따라 창원시는 230개 학교, 11만4787명의 학생들에게 차별 없는 무상급식 예산을 지원하게 된다.

이는 아이 키우고 교육하기 좋은 창원시를 만들기 위해 총 380억원을 예산을 확보해 이달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

또한 신속집행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분기까지의 무상급식비 약 200억원을 3월중 우선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허성무 시장은 “2019년부터 지원해 온 무상급식이 올해는 저소득층에까지 확대되면서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을 통한 교육의 공공성 강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살고 싶은 창원시, 행복한 창원 시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